프랑스의 대 패션기업, 케링의 패션브랜드 발렌시아가는 발렌시아가는 베트멍의 디자이너였던 뎀나 바잘리아를 수석 디자이너로 앉힌 후 최근 가장 힙한 디자인들을 선보이고 있습니다. 고품질의 소재와 세련된 디테일은 정교하고 우아한 프레임의 클래식하고 엄격한 모델에서부터 유연하고 위트 있는 모델로 생명을 불어 넣고 고객들의 관심과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.

SMART SEARCH