1945에 설립된 파리지엥 패션하우스 발망은 패션의 르네상스의 선두에서 글래머러스라는 단어와 동의어로 사용되고 있는데, 정밀한 테일러링, 군사적인 영감을 받은 디테일과 풍부한 패브릭을 활용하여 브랜드가 처음 만들어졌을 때 본연의 모습을 잃지 않고 유니크한 아름다움을 유지하고 있습니다. 이런 영향으로 발망의 아이웨어는 특히 남성들에게 사랑받고 있고 최근에는 젠틀한 멋을 즐기는 여성들에게도 시크하고 엣지있게 스타일링되고 있습니다.

SMART SEARCH